우리가 잘 아는 미국 속담에 “out of sight, out of mind”라는 말이 있습니다. 많은 경우에 정말 그런 것 같습니다. 얼굴을 자주 보고 직접 만나 교제해야 그 사람과 더 친해지고 한 번이라도 더 생각하게 되지, 멀리떨어져 있어 얼굴을 볼 수 없고 자주 만날 수 없으면, 심지어 가족이라도 마음이 점점 멀어지고 소원해지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우리네 인지상정인가 봅니다. 저 역시도 한국에 계신 부모님께는 그나마 자식 된 도리로서 매주 한 번 이상 전화 드리고 화상통화로 아이들 얼굴도 보여드리지만, 그 외의 식구들 및 친지 친척 친구들과는 부끄럽게도 연락을 제대로 못 하며 살고 있습니다. 별로 길지도 않은 미국 생활 13년 동안 서로의 얼굴을 거의 못 보다 보니 어느새 마음에서도 많이 멀어진 것 같아 너무나 아쉽고 안타깝습니다.

그러나 때로는 얼굴을 잠시 보지 못하는 것이 서로에 대한 사랑과 애틋함을 더해 주는 경우도 있는 듯합니다. 많은 성도님이 담임목사님의 로마서강해를 기대하는 마음으로 교회에 왔다가 지난 주일에 이어 오늘도 담임목사님의 얼굴을 보지 못해 좀 실망(?)하셨겠지만, 그러나 두 주 못 본 것 때문에 목사님으로부터 마음이 떠나고 멀어지기는커녕 오히려 다음 주일에 선포될 말씀을 더욱 사모하는 마음으로 기다리게 되지 않겠습니까?

두 주가 아니라 심지어는 우리 평생에 단 한 번도 얼굴을 본 적이 없어도, 아니 2천 년 동안이나 얼굴을 보지 못했어도 그 사랑이 전혀 사그라지지 않는 놀라운 경우도 있습니다. “예수를 너희가 보지 못하였으나 사랑하는도다 이제도 보지 못하나 믿고 말할 수 없는 영광스러운 즐거움으로 기뻐하니 믿음의 결국 곧 영혼의 구원을 받음이라”(벧전 1:8-9) 예수님의 얼굴을 직접 보았던 사도들과는 달리, 초대교회 당시 대부분의 성도는 오늘 우리처럼 예수님의 얼굴을 보지 못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얼굴을 한 번도 본 적 없고 지금도 보지 못하는 그런 안타까운 현실이 예수님을 향한 우리 성도들의 진실한 사랑과 믿음과 기쁨을 가로막을 수는 없습니다. 이 땅에서 잠시 잠깐 얼굴을 보지 못해 오히려 더 애틋하고 간절한 마음으로 주님 사랑하다가, 이 세상 떠나는 날 우리 모두는 마침내 꿈에도 그리던 예수님의 얼굴을 큰 영광 가운데 직접 보게 될 것입니다. 적어도 예수님에게만큼은 “out of sight, NOT out of mind”입니다!


Out of Sight, Out of Mind?

Rev. Jun Shik Park

You all know very well the expression, ‘out of sight, out of mind.’ In many occasions this is true. It takes a face to face meeting to truly share in fellowship and get close, and if you are far away from each other without being able to see each other, it seems like only human nature that we think of each other less and get estranged, even between family. For me, as well, just trying to fulfill the very basic duty of being their child, I call my parents once a week and through video calls I show them their grandchildren, but outside of them, to my close friends and other family members, shamefully I barely keep in touch. The 13 years I have spent here in the states is not even that long, but I feel sorry and sad that after not seeing them for so long, our hearts have become distant.

However, sometimes when you do not see someone’s face for a bit, you are able to feel love and affection. Although many of our congregants might have felt disappointed when coming to church today not being able to see our senior pastor’s face after already missing his discourse on the book of Romans last week when coming with expectant hearts, far from feeling that our pastor is slipping away from us because we did not see him for two weeks, we actually are even more expectant of the message that will be preached next week and we await eagerly.

There is an extraordinary case of a love that does not fade, even after not seeing this person’s face for two weeks, or even a lifetime, or even 2000 years. In 1 Peter 1:8-9 it says, “Though you have not see him, you love him. Though you do not now see him, you believe in him and rejoice with joy that is inexpressible and filled with glory, obtaining the outcome of your faith, the salvation of your sous. (ESV)” Different from the apostles that were able to see Jesus’ face, the early church members were just like us and did not get a chance to see him. However, the sad feeling of the reality of never have seeing his face does not mask the fact that our congregants’ heart towards Jesus is with truthful love, faith and joy. While in the world momentarily, without being able to see his face, actually we will love Him more with eager and affectionate hearts to ultimately
result in being able to see his face in all its glory when we leave this world that we may have only drawn up in our dreams. At the very least for Jesus, it is ‘out of sight, NOT out of mi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