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슬렘들에게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을 알리는 일은 누구의 말처럼 달걀로 바위 깨기만큼 힘들다고 합니다. 복음이 어려워서도 아니고, 복음이 반인륜적이어서도 아닙니다. 이슬람교와 적대관계에 있다는 선입관 때문에 복음을 아예 들으려고도 하지 않고, 크리스천들을 무조건 핍박 배척합니다. 예수 믿는 자가 있으면 가족 일원에서 쫓아내기도 하는 모슬렘들에게 전도의 문을 여는 일은 사람의 방법으로는 불가능해 보입니다. 이런 상황에서 갑자기 터진 시리아 난민의 문제는 세계 모든 나라에 골칫거리와 같이 여겨졌습니다. UN, EU가 나서도 해결은 요원해 보이는 문제였습니다. 그러나 사람들이 해결할 수 없는 난민 문제가 모슬렘들에게 복음을 전할 새로운 활로를 여는 것은 기막힌 하나님의 계획이었습니다. 정말 하나님은 난민을 흩으시면서 자연스럽게 막혔던 복음의 장막들을 허물고 계십니다. 사람들은 극한 상황에서 지속적으로 도움을 주는 자들에 대해 호감을 넘어 존경하게 되고, 마음의 문을 열게 됩니다. 그 열린 마음은 선입관을 깨고, 복음의 문을 여는 효과를 가져옵니다. 지난주 저는 그 실례를 직접 들을 기회가 있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은 우리가 잘 아는 대로 한국 샘물교회 선교팀 피랍사건이 있었던, 한국에서는 여행금지 나라로 더 이상 들어갈 수 없는 나라입니다. 그러나 그곳에 여전히 들어가는 미국 시민권자인 한국인이 있습니다. 아프가니스탄은 국민 전체가 영양공급이 부족해서 많은 국민이 영양실조에 성장 미숙으로 힘들어하는 나라입니다. 그 나라를 향한 거룩한 부담을 안고 영양학 전문가 한 분이 이 척박한 땅에 들어갑니다. 지난 10년 동안 90회 가까이 이 땅에 들어가 드디어 한 번도 콩을 키워본 적이 없는 나라에 콩 재배를 성공시켜 영양실조로 죽어가는 나라와 백성을 살려내는 이야기입니다. 굶주리는 나라에 빵만 던져주고 나오는 재래식 구제가 아니라, 그 땅에 가장 적합한 식량 생산을 위해 연구하고, 국민 80%가 농사를 짓는 백성들을 계몽하여 콩 재배를 성공시키고, 이에 따라 가능해진 부업 양계를 여자들에게 시작하게 하고, 콩 가공품을 만드는 공장들을 세워 수많은 일들을 창출함으로써 아프가니스탄 건국 이래 국민을 살리는 최고의 혁명적인 일을 이루어 낸 것입니다. 지금은 콩을 사용한 국민 식품을 개발하는 중인데 그중 가장 야심 찬 프로젝트가 두부라고 합니다. 콩을 키워본 적이 없는 아프간은 당연히 한 번도 두부를 먹어 본 적이 없습니다. 그러나 이들이 두부를 먹는 날, 복음을 받아들이는 백성이 될 것이라고 주장합니다. 지금까지 들어본 적 없는 복음을 무조건 배척했던 이 백성이 지금까지 먹어보지 못한 두부를 먹는 날, 복음을 받아들일 수 있을 것이라 믿는 것 입니다. 오늘은 두부전골을 먹으며 아프간을 위해 기도하고 싶어집니다.


Tofu Gospel

Rev. Bryan Kim

As they say, evangelizing to the Muslim community is as difficult as it is like trying to break a stone with an egg. It is not as though the Gospel is particularly difficult or inhumane. However, there is a widely held prejudice of hostility leading to the ostracizing and persecution of Christians. Even family members are ostracized for being Christian, so the outlook seems bleak when considering evangelism towards the Muslim community. Amidst these sentiments, the world community would regard the Syrian refugee crisis as a headache. Even as the United Nations and the European Union got involved, the solution seemed far and remote. However, this refugee crisis that man cannot solve is actually a God given route for evangelism within that community. As God scatters the Syrian refugee, the previously blocked walls are slowly being torn down. They are feeling thanksgiving and respect to those going out of their way to help them and you can see the beginning of the softening of their hearts. The opening of hearts is breaking certain prejudices and further opening up the doors for the Gospel message. Last week I had the privilege of being able to hear of such incidences.

As you well know, Afghanistan, being infamous for the terrorist attack on the missions team from Saem-Mul Church in Korea, is a tourism restricted zone for Korea. However, there is one Korean that holds an American citizenship that continues to visit there. Afghanistan is well known to lack in the basic nutritional supplies leading to improper physical growth due to malnutrition. With a holy burden to help, this nutritionist continues to enter this barren land. It is the story of a missionary that visited this country 90 times in the past 10 years to become the very first so successfully cultivate beans to help a community and a nation that has a problem with malnutrition. It isn’t the type of conventional ministry to just throw out loaves of bread to a starving nation, but it is the revolutionary tale of the reviving of Afghan citizens with thorough research over what type of production is best for the area, by having 80% of the nation educate the farming community regarding bean cultivation, by allowing the women to begin a side business of poultry farming and by creating jobs in many factories for making bean products. Presently, they are in development for bean based food products with tofu being their most ambitious venture. It is a given that the Afghan community does not know what tofu tastes like since they were not a bean cultivating culture. However, I assert that the day they are able to eat tofu will be the day that they will accept the Gospel message. I have faith that for a nation that ostracized the Gospel message, they will be able to accept this never before heard truth as they are able to accept this never before tasted tofu product. My heart reaches out to the Afghan in prayer as I partake in tofu stew to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