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진짜로 운동을 못 하는구나!” 명랑 운동회 예선과 연습을 하며 제 안에서 저도 모르게 튀어나온 말입니다. 남들이 볼 때는 너무도 당연해 보이는 이 고백은, 저에게는 결코 쉬운 고백은 아니었습니다. 저는 사실 제가 운동을 못 한다고 생각한 적은 없었거든요.

체격은 작았지만, 체력은 사실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다 생각했고, 겉보기와는 달리 힘도 그리 약한 편은 아니었습니다. 학창시절 체력장을 하면 늘 최고 점수를 받았고, 좀 엉뚱해 보이는 말일 수 있지만 아무 도움없이 물구나무를 서서 팔굽혀펴기를 한다거나(성룡 영화에서처럼) 걸어 다니기까지 했으니 사실 운동을 못 한다거나 운동신경이 없다고는 스스로 생각해 본 적은 없습니다. 달리기도 못 하는 편이 아니어서 축구도 즐기며 했습니다. 그렇지만 운동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밖에서 뛰는 것보다는 책상에 앉아서 책을 읽는 것을 더 좋아해서, 운동은 거의 안 하다시피 살았습니다. 그러면서 속으로는 생각했습니다. “내가 운동을 안 좋아해서 그렇지, 하게 되면 못 하진 않겠지!” 이런 저의 생각은 명랑 운동회를 준비하면서 여지없이 박살 났습니다. 생각처럼 움직여지지 않는 저의 팔다리가 원망스러웠고, 난생처음 해보는 배구는 너무도 어려웠습니다. (이 기회를 빌어 저희 ‘소망팀’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합니다)

정말 오랜만에 열심히 운동하려 하며 들었던 생각은 ‘나는 정말 운동을 못 하는구나’ 였습니다. 그러면서 ‘못 한다는 것’에 대해 묵상을 하게 되었습니다. 그러자 이제껏 생각해보지 못했던 새로운 생각들이 떠오르기 시작했습니다. 무언가를 못 한다는 것은 저를 겸손하게 만들었고 잘하시는 다른 분들을 존경하며 감탄하게 했습니다. 저렇게 하게 되기까지 들어갔을 많은 노력에 대해서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곰곰이 따져보니 이것은 ‘못함’, ‘부족함’만이 줄 수 있는 선물이었습니다. 저의 부족함은 다른 이를 높이고 저를 낮아지게 만들어주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것을 ‘못함의 영성’이라고 이름 붙여 보았습니다. 그리고 제가 못하는 것들을 떠올리며 실행해보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제가 발견하게 된 신기한 점은 못 할수록, 서툴수록 감사와 평안함이 찾아왔다는 것입니다. 정말이지 못함은 능숙함이 절대로 알려 줄 수 없는 것들을 알게 해줍니다. 많은 경우 결핍은 넉넉함보다 더 많은 것들을 우리에게 가져다줍니다. 이 글을 쓰면서 오랜만에 다시 물구나무를 한번 서보았습니다. 간신히 설 수는 있었지만, 예전만큼 멀리 걸어간다거나 몇번씩 팔굽혀펴기를 하진 못하겠습니다. 그래서 감사합니다. 저의 부족함과 못하는 것들이 저를 더 주님의 사람으로 빚어간다는 것을 알게 되었기 때문입니다.


Spirituality of Inability

Rev. Abel Kang

What popped out of my mouth as we went through the sports preliminaries and practices for Bethel’s Joyful Sports Day was “I really can’t do sports!” To others this may seem like an obvious admission but it was not an easy one for me. I never thought I was bad in sports. I may appear small framed but compared to others I never thought I fell short on health or in physical strength.

During my school days, I received the highest marks in physical stamina and this may be random but I could do handstands without any help and do pushups and walk across the floor (as in Jackie Chan movies). Again, I never thought I was bad in sports or lacked athletic skills. I was not a bad runner and also enjoyed playing soccer. However, I did not enjoy sports in general. Instead of running outside, I would rather sit and read books. I didn’t participate in many sports. Even then I thought to myself, “That’s because I don’t enjoy sports but when I do participate, I won’t be so bad!”

This thought crumbled mercilessly as we prepared for Bethel’s Joyful Sports Day. I resented my arms and legs that didn’t move like I had thought they would and playing volleyball for the first time in my life was very difficult. (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apologize to our “Hope Team”.) Regardless of my efforts, although it’s been a while, the thought that kept ringing in my ear was that ‘I am not good in sports’. With that, I began to meditate on my ‘inability’. Then new ideas came to my mind. My inability made me humble and gave me admiration and respect for others who had the ability. I thought about how much effort it took for them to reach their level. I pondered and realized that this was a gift that can only come from ‘inability’ and ‘lacking’. What I lacked raised another person’s ability and humbled me. So, I gave it a name ‘Spirituality of Inability’. Then I began to tackle the things that I could not do. What I discovered amazing was that the more I lacked and in my clumsiness, I found peace and thankfulness. The fact is that inability lets you know things that having the ability cannot. In many cases, lacking brings us much more than possessing generously. As I write this column, I tried a handstand again in a long time. I barely made it and unlike before I wasn’t able to walk on my hands or do push-ups. So, I am thankful, because what I lack and my inabilities mold me to be a man of Go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