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에서 종이책이 전자책을 넉넉히 이기고 있다는 기사를 읽었습니다. 2011년 이 나라에 전자책 단말기 “킨들”이 상륙했을 때 오프라인 서점과 종이책은 3년 내 멸종할 것이란 전망까지 나왔다고 합니다. 그러나 막상 뚜껑을 열고 보니 예상은 빗나갔습니다. 2018년 현재 출판시장에서 전자책 비중은 3%에 불과하고 오히려 동네 책방이 늘어났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미국도 지난해 전자책 판매는 18.7% 줄었고 종이책은 증가 추세라고 합니다. 책이 단순한 지식 정보의 전달 수단 그 이상의 매체라는 것이 증명된 셈입니다. 책장 넘기는 소리와 속도 그대로 묻어 나는 잉크 냄새를 전자책이 어떻게 흉내 낼 수 있으며, 새 책을 펴기 전 책표지를 만질 때 느껴지는 감촉을 어떻게 디지털의 숫자로 나타낼 수 있겠습니까?

요즘 식당이나 셀모임 할 때 자주 발견되는 모습이 있습니다. 아이가 울거나 칭얼대면 얼른 스마트폰을 아이들에게 쥐어 줍니다. 그러면 신기할 정도로 아이들은 스마트폰 화면에 전개되는 장면 변화에 시간 가는 줄 모르고 탐닉하며 떠들지 않고 얌전하게 잘 있습니다. 제가 어렸을 때는 우는 아이 달래기 위해서 부모님들이 “호랑이 온다” “순경 온다”는 말을 참 많이 했던 것을 기억합니다. 그러면 그 말에 깜짝 놀라서 울음을 그쳤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그 시절이 그립다 못해 순진하게 느껴지는 이유가 무엇일까요?

저의 손목에는 디지털 시대의 상징물인 아이워치가 차 있습니다. 전화가 오면 진동하고, 운전할 때도 우회전 좌회전해야 할 때마다 흔들려주는 편리한 기계입니다. 시간도 인공위성과 연결되어 오차 없이 정확하게 알려줍니다. 그런데, 칼 같이 정확한 아이워치는 시간에 늦지 않도록 5분 앞당겨 맞춰 놓는 아날로그의 지혜가 없습니다.

설교를 준비하며 밤늦도록 책상 앞에서 씨름할 때, 컴퓨터로 수많은 자료들을 검색하고 살펴보지만, 결국은 신학교 시절 내내 푼돈으로 사서 모은 주석 책들을 일일이 펴보고 줄을 그어가면서 읽는 가운데, 설교가 정리되곤 합니다. 이사 다닐 때마다 제일 골치거리가 책들이었습니다. 이삿짐 센터의 구박에 때론 벌금까지 내면서 옮겨 다녔던 그 책들이 오늘도 여지 없이 제 책상에 올라 설교 준비의 친구가 되어 주고 있습니다. 전자책의 등장과 함께 책방 뿐 아니라, 서재도 없어진다고 하지만, 아직 제 손에 “킨들”이 없는 이유는 종이책을 넘기는 손끝에 눈물이 있고, 책 위에 줄 그으며 긁적이는 낙서에 아날로그만 줄 수 있는 정신세계의 포만감이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 여러분이 듣는 설교가 시간에 쫓겨 라면 끓는 시간도 기다릴 수 없어 스프 타 넣고 뜨거운 물 부어먹는 컵라면이 아니라, 싱싱한 야채에 두부 툭툭 짤라 넣고 남편 퇴근시간 맞춰 불 조절하며 정성껏 끓인 아내의 된장찌게였으면 좋겠습니다.


Analog Sensibility

Rev. Bryan Kim

I read an article that, in France, paper book sales far exceeds that of the electronic books (e-books). In this country, when e-book Kindle arrived on the market in 2011, it was with the prediction that regular bookstores and paper books would be extinct within 3 years. However, the reality is not what was predicted. Current publishing market survey shows that e-books are only about 3% of the market in 2018, and instead neighborhood bookstores are now on the rise. Even in the U.S., last year’s e-book sales decreased by 18.7% and paper book sales are on increasing trend. It has proven that books are more than just a means of delivering knowledge. How can an e-book mimics the sound and smell of ink of flipping pages, and how can you feel the texture of a new book cover with digital numbers?

Here’s a scene I often see in restaurants and in cell meetings. When children cry or whine, immediately a smart phone is handed to them. Then, amazingly, children sit quietly watching the screen of the smart phone regardless of length of time. I remember when I was young, often parents would say things like “Tiger’s coming” “Police is coming” to stop a crying child. It was a time when such words would scare a child to stop crying. We long for those days; and why do we feel that those were the naive days?

I’m wearing an iWatch on my wrist, a representation of current technological era. It is a convenient tool that vibrates when my phone rings and, when I’m driving, vibrates to alert me to make left or right turn. Even the time is always accurate since it’s connected to satellite time. However, although with its sharp accuracy, it doesn’t have the ability to move the time up 5 minutes to avoid being late like an analog watch can.

Although I prepare for sermons late into night sitting in front of my computer with ability to research countless amount of information, my sermons often come together after reading, underlining, and going through commentary books that I purchased during my seminary days. These were the most heavy, troublesome books whenever I moved. Movers often gave me hard time and sometimes even charged extra for them, but those books still sit on my desk and are my friend when I prepare for sermons. Although they say that bookstores and libraries will disappear with the appearance of e-books, but the reason that I don’t have a Kindle is because with turning of each paper page, I have tears on my fingertips, and the emotional satisfaction that comes from underlining and scratching notes that only analog books can give. As you listen to my sermon today, I don’t want the sermon time to be in such a haste that its like pouring hot water into a cup ramen with no time to even make ramen, but I wish that it will be like the Korean bean paste stew with fresh vegetables and slices of tofu that a wife so carefully prepared for her husband coming home from wo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