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상륙작전(Operation Chromite)’이란 한국영화를 관람했습니다. ‘쉰들러 리스트’의 주연배우 리암 니슨(Liam Neeson)이 맥아더장군으로 나오는데 너무 똑같았고, 이정재와 특히 북한군 장교로 나오는 이범수의 연기에 깜짝 놀랐습니다. 인천상륙작전이 한반도의 허리를 자르면서 유엔군이 물량 공세로 밀고 들어온 작전으로 막연히 알고 있었는데, 인천바다를 지키는 북한 진영으로 목숨을 걸고 침투해서 정보를 맥아더장군에게 전하는 엑스레이(X-ray)작전을 감행하는 8명의 숨은 영웅들이 있었다는 것이 감동이었습니다. 영화 자체의 구성력은 전쟁영화라 하기에는 엉성하고 아쉬운 점이 많았지만, 그래도 가슴에 남는 한 장면이 있었습니다.

그것은 5000:1의 작전 성공률에도 상륙작전을 감행하는 맥아더장군이 첩보 작전을 시행하는 장학수 역의 이정재가 월미도에서 쏴 올리겠다는 조명탄의 신호를 기다리고 있는 장면입니다. 조수간만의 차이로 더 이상 기다릴 수 없다는 보좌관들의 이야기도 무시하면서 맥아더장군은 조명탄을 기다립니다. 드디어 8명의 생명의 값으로 어두운 인천 앞바다의 밤하늘을 밝히는 조명탄의 신호와 함께 상륙작전은 감행되었고, 5000:1의 불가능한 작전은 성공하게 됩니다.

신앙생활은 어쩌면 5000:1의 확률을 뚫고 기적을 이루어내는 일상생활인 것 같습니다. 은혜받아 뭔가 할 수 있을 것 같은데, 막상 일이 터지면 어느새 적의 소굴에 갇혀버리는 것 같은 신세가 되어버립니다. 속상한 일이 하루에 열두 번씩 터져도 늘 감사한 마음을 잃어버리면 안 되는데 말입니다. 가끔 감사한 마음이 몰려올 때도 생각해보면 스스로 기특한 생각이 들다가도 섭섭한 마음이 쑥 들어오면 나의 감사가 이렇게도 얄팍한 것이었나하는 회의가 듭니다. 정말 꾸준히 한결같이 감사한 마음을 가지는 것은 5000:1의 불가능한 확률뿐이 되지 않는지 회의가 몰려옵니다. 감사도 상대적인 감사가 아닌 절대적인 감사가 되어야 할 텐데 말입니다. 남보다 좀 더 가졌거나, 남보다 나의 상황이 조금 나은 것이 확인될 때 가지는 감사한 마음은 누군가가 나보다 더 잘 되었거나, 특별히 내가 별로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더 가지면 금방 사라지게 됩니다. 비교해서 얻어지는 감사는 그만큼 조석변이(朝夕變異)할 수밖에 없습니다. 남과 비교하지 않는 감사, 아니 남과 비교할 필요도 없는 감사만이 우리를 흔들림 없이 믿음 안에 지켜낼 수 있을 것입니다.

목회도 늘 다른 목회자 혹은 이웃 교회와 비교되는 상대적 만족 혹은 불만이 아니라, 끊임없이 주 안에서 흘러나오는 절대감사의 넉넉함이 거센 파도에 휩쓸리지 않고, 오히려 파도를 가르며 나아가는 교회가 될 것을 믿습니다. 그것이 적의 소굴이 되어버린 깜깜한 인천 앞바다 같은 우리의 인생을 살리는 생명의 조명탄이 될 것입니다.


Jesus, My Flare

Rev. Bryan Kim

I saw the Korean movie ‘Operation Chromite.’ I was particularly surprised that Liam Neeson from ‘Schindler’s list’ had an uncanny resemblance to General MacArthur while playing him, and I was also impressed with JungJae Lee and Bum-Soo Lee’s acting portraying a North Korean officer. I have always had the vague impression that ‘Operation Chromite’ was a strategic move by the UN to push through resources at the hip of Korea, but to realize there were 8 heroes that carried out an X-Ray strategy of permeating behind North Korean enemy lines to gather intel was impressive to say the least. The composition of the movie itself being a war movie made it a bit messy and there were many things lacking, but there was one scene in particular that remained in my mind.

It was the scene of the carrying out of ‘Operation Chromite’ by General MacArthur when he was at a five thousand to one odds of success with Jung-Jae Lee’s character Hak-su Jang heading towards Wolmido Island to ignite the signal flare. Even going against the council of his aides that there was no time to wait between the tides, General MacArthur awaited the signal flare. Finally through the costly price of 8 brave souls the flare was lit on the beach side of Incheon igniting the sky and signaling for the carrying out of ‘Operation Chromite’ which beat the odds of five thousand to one to succeed on the beach.

A Spiritual life in a sense is like overcoming a five thousand to one odds in your everyday life. You receive grace and you feel like you can do something and when something bad happens you feel that you are being entrapped in the nest of the enemy. Even if something disheartening happens twelve times in a day still we must not forget having a heart of thanksgiving. At times when we have a heart of thanksgiving we may stand in admiration of it, but at the same time when our hearts are heavy laden we question how weak our hearts of thanksgiving actually were. We become skeptical to the notion of always having a heart of thanksgiving and realize that maybe a five thousand to one odds is the impossible percentage we are facing. Thanksgiving should not be relative but absolute. The heart of thanksgiving that shines when we have something more than others or our particular situation is better than others fades just as quickly as it formed when others have something more than we do, particularly if it is someone that we do not really like. The thanksgiving that we feel in comparing with others changes like the night and day. A thanksgiving that does not compare, nay does not even have the need to compare in the end is what sustains us in our faith.

Ministry should not be compared to other ministers or other churches in the relative sense, but I believe we need to be a church that has an absolute thanksgiving from the Lord does not get swept up by a huge tidal wave, but actually splits that wave apart. That will become the flare that can save our lives in front of the dark beaches of Incheon that have become our enemy’s ne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