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미 북동부 하트포드에 살 때, 손님이 오실 때마다 모시고 갔던 곳 이 있습니다. 바로 코네티컷 주청사였습니다. 살던 곳이 보여줄 것이 별반 없는 지역이라, 그나마 고풍스러운 주청사가 손님을 모시고 자주 갔던 곳입니다. 지금도 있는지 모르지만, 청사 안에 독립전쟁 당시 애 국지사 Nathan Hale의 동상이 있는데, 그가 순직하며 마지막으로 한 말이 새겨진 글 앞에서 내가 받았던 감동을 나누곤 했습니다. 그 글은 이렇습니다. “나의 조국을 위해서 바칠 수 있는 목숨이 하나 뿐이 없다 는 것이 나는 참으로 안타깝다. I only regret that I have but one life to lose for my country.” 그리고 이 감동을 가지고, 청사 안에 있는 가 게에 들려 기념품 하나를 사드립니다. 이 기념품 가게에서 받는 두 번 째 감동은 카운터를 보는 사람이 앞을 못보는 시각 장애인이란 것이었 습니다. 물건을 사서 계산할 때, 시각 장애인에게 내가 내는 돈의 양을 말해 주어야만 했습니다. 미국 돈은 지폐 사이즈가 다 같아서 몇 불 짜 리를 내는지, 그리고, 기념품의 가격은 얼마인지를 얘기해 주어야, 계 산을 해서 거스름돈을 주는 것이었습니다. 물건 사는 사람이 정직하지 않으면, 안되는 시스템이었습니다. 2불 짜리를 기념품을 사면서 “10 불 짜리 냈습니다.” 말하면, 카운터를 맡고 있던 시각 장애인이 캐쉬대 에서 8불을 거슬러 줍니다. 한번 해 보시면 더 확실하게 느껴지겠지만, 그 순간이 감동이고, 기분이 얼마나 좋았는지 모릅니다. 신뢰를 바탕 으로 시각 장애인이 캐쉬를 보는 세상, Nathan Hale 같은 자들이 지 켜낸 아름다운 나라, 미국에서 목격한 광경은 나로 하여금 주저 없이 미국 시민권을 신청하게 되었고, 자랑스러운 미국시민이 되었습니다.

지난주 한국에서 시각 장애인이 대학 총장이 되시는 사상 초유의 일 이 있었습니다. 총신대 총장님으로 세계밀알을 설립하신 이재서 박사 가 취임한 것입니다. 이 박사님은 뉴저지 러커스(Rutgers) 대학에서 학위를 하신 후 한국 총신에서 사회사업학과 교수로 섬기시다가, 이번 에 총장으로 선임되셨습니다. 많은 장애인들이 고무가 되어 취임식에 참석했다고 합니다. 이 박사님은 이렇게 취임소감을 밝혀 화제가 되었 다고 합니다. “저는 시각 장애인으로 한눈 팔 수가 없기 때문에 열심히 학교 일만 챙기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바로 이 분이 올 8월 초 저희 교회 ‘한 여름밤의 시원한 신학강좌’ 강사 중 한분으로 오시게 됩니다. 강사로 섭외할 때는 총장 설이 나오기 전이었는데, 총장 취임 후, 첫 나 들이에 저희 교회 모시게 되어 큰 기쁨으로 생각합니다. 그때 마침 소 망부 여름성경학교가 있어서 학생들에게 잠시 격려의 말씀도 부탁드 리려 합니다. 우리도 아름다운 미국에서 ‘한눈 팔지 말고’ 자랑스러운 Korean-American이 되십시다.


A University President, with No Distraction

Rev. Bryan Kim

There is a place I used to take my visitors when I lived in Hartford in Northeast. It is the Connecticut State Capital. I lived in an area where there wasn’t much to see except for an antiquated State Capital where I frequently took my visitors. I’m not sure if it is still there, but there was a statue of Nathan Hale, a patriot from Independence War, in the capital building. I used to share how I was impressed by his honesty and his final words inscribed on the statue. The inscription read, “I only regret that I have but one life to lose for my country.” And then I would take them to the gift shop to buy a souvenir. There we were, once gain, impressed by a blind store clerk at the counter. When purchasing something, you have to tell the clerk how much money you are giving him since paper dollars are all the same size. Also, you have to tell him how much the item is so that he can give back your change. It is a system that requires customer honesty. If your souvenir costs $2 and you say, “I gave you a ten dollar bill”, then the blind clerk will count out $8 in change. That moment is so heartfelt that you have to experience this to know how it feels. It is a wonderful feeling. I, who have experienced the world with a blind cashier and a beautiful country kept secure by people like Nathan Hale, applied for US citizenship without hesitation and became a proud US citizen.

Last week, for the first time in Korea, a blind person became a university president. Dr. Jae Suh Lee, founder of World Milar(wheat) Missions (a Christian support organization for the disabled) was installed as the president of Chongshin University. He graduated Rutgers University and served as a professor in the department of social work at Chongshin University in Korea and was elected to become the university president. Many disabled people attended this installation. His address at the ceremony became a news, “As a blind person, since I cannot be distracted, I will do my best only to care for this school.” He will come to our church in early August as one of the speakers for ‘Refreshing Theological Lecture for a Summer Night’ series. We contacted him before the news of university presidency came about. We are delighted that this will be his first visit after his installation. We will also have Hope VBS at that time and we will be asking him for a word of encouragement to the students. Let us ‘not be distracted’ and become proud Korean-America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