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주일 3부 예배를 마치고 새교우와 인사하고 나왔더니, 한 성도님이 지나가면서 “목사님, 벌써 2-0이에요” 하며 울쌍을 지었습니다. 아뿔사, 전반전이 시작한지 얼마 되지도 않았을텐데, 어찌된 일인가 후반전을 TV중계로 지켜보았는데, 정말 아쉬운 경기였습니다. 지난 주 실날 같은 희망을 가지고, 조별 마지막 경기인 벨기에와의 경기를 우리 목회자들과 함께 한국의 대표상품 초코파이를 먹으면서 응원을 했습니다. 그러나 한마디로 역부족이었습니다. 우리 태극전사들이 최선을 다했던 것은 의심할 바 없었지만, 체력과 기량이 못미치는 것은 확연히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과거 2002년 월드컵에 4강 신화의 일원인 이영표선수가 해설위원으로 평가를 하면서 “월드컵은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월드컵은 (그동안 쌓은 실력을) 증명하는 자리”라면서 한국 축구는 “월드컵에서(만) 잘하기 위해 준비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일갈하며 평소 있는 경기(K리그)에서 실력과 체력을 키워야한다고 말했습니다. 계시록을 공부하면서 느끼는 것은 축구 선수들에게 월드컵은 마치 성도들이 맞이할 마지막심판과 같다는 생각입니다. 우리가 맞이할 마지막 심판은 이영표 해설위원의 말을 빌리면 “경험하는 자리가 아니라, 증명해야할 자리입니다.” 끝까지 싸워 이기고 마지막 승리의 트로피를 올리듯이, 면류관을 받아 쓰는 날입니다. 마지막 순간은 후회를 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4년에 한번 오는 월드컵도 경험을 통해 배웠다라는 말로 다시 기회가 있을 것이라고 장담할 수 없다면, 일생에 딱 한번 오는 대단원의 마지막은 경험을 운운할 자리가 아니라는 것입니다. 우리의 마지막의 승리는 오늘 매일 매일 1,260일이라 상징되는 성도의 믿음의 싸움을 한 날씩 싸워 이겨가며 얻어지는 승리입니다. 경기 한달 전에 모여 빡세게 훈련한다고 월드컵에 우승하는 것이 아니듯, 성도의 최후 승리도 마지막에 초치기, 하루치기 식의 신앙생활로 얻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매일 기도와 말씀으로 출발하는 싸움부터 이겨야 합니다. 부부갈등과 자녀교육, 그리고 매일 만나는 직장동료들과 손님을 대하는 태도에서부터 믿음의 승리를 얻는 실력이 쌓아야 마지막 싸움에도 이길 수 있습니다. 오늘 이기는 비결이 마지막에도 이기는 동일한 비결입니다. 오늘도 말씀에 귀 기울이며 승리의 비결을 알아봅시다. ======= “World Cup and the Revelation” Rev. Bryan H. Kim Last Sunday after 3rd service, I had just finished meeting with new members. I saw a member with a frown on his face tell me, “Pastor, it’s already 2-0.” “Oh, no,” I thought, “the soccer game only just begun, and Korea’s already losing.” I turned on the TV to catch the second half. It was very disappointing. During the past week, I watched the last group game with our pastors. With a sliver of hope, we watch the game against Belgium, ate Choco Pie, a delicious Korean product, and cheered for Korea. But at the end, Korea could not overcome. In a word, it was inadequate. I could see that Korean team trailed both in physical stamina and skills. Yong-Pyo Lee, who was part of the legendary 2002 World Cup team that made to the semi-final game, worked now as a commentator and said, “World Cup is not a place to experience in order to improve, but a proving ground to show how much you have improved.” He went on to say that he hopes Korean soccer will not just prepare to excel at World Cup alone, but to excel throughout, including the Korean League, to continue to mature in skill and fitness. Studying through the Revelation, I think the last judgment to believers is like the World Cup to soccer players. The judgment we are to receive, to borrow Yong-Pyo Lee’s words, “is not a place to experience, but a place to prove.” Just like you raise a trophy after fighting until the final victory, it is the day that you receive the crown. It is too late to regret at the end. The aim of going to the World Cup, which is only once every 4 years, is not simply to experience but to prove and win, for we cannot say there will be another opportunity. The end of the world and the final judgment come only once in a lifetime and should not be taken lightly. Our final victory will be gained by fighting to win by faith each day of the symbolic 1260 days. Just as you cannot win the World Cup by coming together a month before the tournament for an intensive training, believer’s final victory is not gained by last-minute cramming and efforts. It must be won one day at a time, with prayer and God’s Word. We must win by faith different battles in our lives, to resolve conflicts in marriage, to raise our children well, and to treat our colleagues and customers well. The secret to daily victory is the same secret to final victory. Let us keep this in mind as we listen to God’s Word today.